주요뉴스

대한민국 궐련형 전자담배 소비자 사용 빈도 설문 조사 4부
대한민국 궐련형 전자담배 소비자 사용 빈도 설문 조사 4부
대한민국 궐련형 전자담배 소비자 사용빈도 설문조사 4부 - KEY TAKEAWAYS - ▶궐련형 전자담배의 연초 한팩의 가격은, 이미 대부분의 소비자들에게 가격인상을 수용케하는 마지노선에 다다랐다. ▶정부는 궐련형 연초의 세금인상 발표와 동시에, 해당 제품에 대한 '사재기'를 방어하는 수단도 동원하였다. 정부는 2018년 1월 1일부터궐련형연초에대한세금을인상하여, 일반연초의가격과근접하게되도록하였다. 이러한세금인상이발표되자궐련형전자담배연초를판매하는편의점에서는일부 '사재기' 현상도일어났다. 이번조사자료에따르면, 필립모리스社와 KT&G의궐련형전자담배연초한팩의가격이 4,300 ~ 4,500원으로일반연초말보로라이트한팩과거의같은금액으로되었다. 최근궐련형연초의가격인상을고려했을때, 우리는어떠한요소들이소비자들로하여금궐련형전자담배와소모품인연초를포기하지않고구매하게하는지에대해조사해보았다. <표 1> 을 분석해보면, 응답자의 79%에 해당하는 인원들이 '현재 인상된 가격 (4,300원~4,500원) 까지는 구매할 의사가 있으나, 그 이상으로 인상 될 경우, 구매를 지속할 생각이 없다' 라고 답하였고, 21%가 '인상된 금액 이상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 라고 답하였다. 해당 조사는 현재 2018년1월1일 이후 세금이 인상 된 가격인 (4300~4500원) 이 대다수의 소비자에게는 구매를 포기하기 직전인 마지노선인 셈이다. 반면 21%의 응답자는, 2018년 1월1일 이후 인상 된 가격에서 또 다시 가격인상이 있더라도 궐련형 전자담배를 계속 사용하겠다는 의지를 꺽지 않았으며, 심지어 4%의 응답자는 가격이 오르는 것은 궐련형 전자담배를 사용하겠다는 의지를 꺽는 데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표 2> 는 궐련형 전자담배 연초에 대한 세금 인상 발표 이후에 일명 '사재기'를 한 적이 있는가에 대한 설문조사이다. 분석 결과는 의외이다. 많은 소비자들이 세금 인상 전에 제품을 '사재기'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왜일까? NV 의 조사에 따르면, 하지 않은 게 아니라, 하지 못한 부분이 크다. 정부는 해당 세금인상이 적용되지 전에 해당 기업들이 궐련형 전자담배 연초의 생산량을 늘리지 않았는지 확인 하였다. 또한, 정부는 세금 인상 발표 직후부터 해당 제품 도소매 업자들의 월매출이 한달 평균판매율의 110%를 넘지 않는지 확인했다. 여기서 '확인'의 의미는 '통제'의 의미와 가깝다. - KEY TAKEAWAYS - ▶이번 설문 조사의 응답자 들은 대부분 가까운 편의점에서 궐련형 전자담배와 궐련형 연초를 구입했다. ▶궐련형 전자담배 브랜드 매장들은 궐련형 연초 보다는 궐련형 전자담배를 구입하기 위한 채널로 이용되어지고 있다. ▶대부분의 궐련형 전자담배의 구매는 일반적인 소매 온라인 몰이 아닌 공식적인 웹사이트에서 이루어 졌습니다. 올해 3~4월까지의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조사에 따르면, 대기업들은 유통의 초점을 소매에 두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유는 명쾌하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대부분은 궐련형 전자담배의 연초를 편의점에서 구매하고 있었다. 이는 선택의 여지가 없는 상태로, 담배제품을 온라인에서 판매할 수 없게 하는 담배사업법 관련 규제가 궐련형 전자담배의 연초에도 동일하게 적용된 상태이기 때문이다. 또한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궐련형 전자담배 브랜드 매장들을 궐련형 전자담배 연초보다는 기기를 구매하는 목적으로 방문한 것을 <표 3>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기기사

3
대한민국 궐련형 전자담배 소비자 사용 빈도 설문 조사 4부
대한민국 궐련형 전자담배 소비자 사용 빈도 설문 조사 4부
대한민국 궐련형 전자담배 소비자 사용빈도 설문조사 4부 - KEY TAKEAWAYS - ▶궐련형 전자담배의 연초 한팩의 가격은, 이미 대부분의 소비자들에게 가격인상을 수용케하는 마지노선에 다다랐다. ▶정부는 궐련형 연초의 세금인상 발표와 동시에, 해당 제품에 대한 '사재기'를 방어하는 수단도 동원하였다. 정부는 2018년 1월 1일부터궐련형연초에대한세금을인상하여, 일반연초의가격과근접하게되도록하였다. 이러한세금인상이발표되자궐련형전자담배연초를판매하는편의점에서는일부 '사재기' 현상도일어났다. 이번조사자료에따르면, 필립모리스社와 KT&G의궐련형전자담배연초한팩의가격이 4,300 ~ 4,500원으로일반연초말보로라이트한팩과거의같은금액으로되었다. 최근궐련형연초의가격인상을고려했을때, 우리는어떠한요소들이소비자들로하여금궐련형전자담배와소모품인연초를포기하지않고구매하게하는지에대해조사해보았다. <표 1> 을 분석해보면, 응답자의 79%에 해당하는 인원들이 '현재 인상된 가격 (4,300원~4,500원) 까지는 구매할 의사가 있으나, 그 이상으로 인상 될 경우, 구매를 지속할 생각이 없다' 라고 답하였고, 21%가 '인상된 금액 이상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 라고 답하였다. 해당 조사는 현재 2018년1월1일 이후 세금이 인상 된 가격인 (4300~4500원) 이 대다수의 소비자에게는 구매를 포기하기 직전인 마지노선인 셈이다. 반면 21%의 응답자는, 2018년 1월1일 이후 인상 된 가격에서 또 다시 가격인상이 있더라도 궐련형 전자담배를 계속 사용하겠다는 의지를 꺽지 않았으며, 심지어 4%의 응답자는 가격이 오르는 것은 궐련형 전자담배를 사용하겠다는 의지를 꺽는 데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표 2> 는 궐련형 전자담배 연초에 대한 세금 인상 발표 이후에 일명 '사재기'를 한 적이 있는가에 대한 설문조사이다. 분석 결과는 의외이다. 많은 소비자들이 세금 인상 전에 제품을 '사재기'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왜일까? NV 의 조사에 따르면, 하지 않은 게 아니라, 하지 못한 부분이 크다. 정부는 해당 세금인상이 적용되지 전에 해당 기업들이 궐련형 전자담배 연초의 생산량을 늘리지 않았는지 확인 하였다. 또한, 정부는 세금 인상 발표 직후부터 해당 제품 도소매 업자들의 월매출이 한달 평균판매율의 110%를 넘지 않는지 확인했다. 여기서 '확인'의 의미는 '통제'의 의미와 가깝다. - KEY TAKEAWAYS - ▶이번 설문 조사의 응답자 들은 대부분 가까운 편의점에서 궐련형 전자담배와 궐련형 연초를 구입했다. ▶궐련형 전자담배 브랜드 매장들은 궐련형 연초 보다는 궐련형 전자담배를 구입하기 위한 채널로 이용되어지고 있다. ▶대부분의 궐련형 전자담배의 구매는 일반적인 소매 온라인 몰이 아닌 공식적인 웹사이트에서 이루어 졌습니다. 올해 3~4월까지의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조사에 따르면, 대기업들은 유통의 초점을 소매에 두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유는 명쾌하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대부분은 궐련형 전자담배의 연초를 편의점에서 구매하고 있었다. 이는 선택의 여지가 없는 상태로, 담배제품을 온라인에서 판매할 수 없게 하는 담배사업법 관련 규제가 궐련형 전자담배의 연초에도 동일하게 적용된 상태이기 때문이다. 또한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궐련형 전자담배 브랜드 매장들을 궐련형 전자담배 연초보다는 기기를 구매하는 목적으로 방문한 것을 <표 3> 에서 확인할 수 있다.